“다신 죄를 짓지 않겠다”

레벨아이콘 회원_325897041
조회 15 21.09.02 (목) 10:31






‘용서를 구할 수 없어 용서를 구합니다.’


2017년 전국 교정기관에 배포되는 교정 홍보물 ‘새길’ 여름호에 이런 제목의 기고가 실렸다. 

2005년 강도와 절도, 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징역 15년을 선고받고 12년째 복역 중이던 강모(56)씨가 보낸 글이었다.

그는 유흥비를 벌기 위해 공범 3명과 함께 두 달여간 30명이 넘는 여성을 상대로 각종 강력 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수감됐다.


강씨는 기고에서 “다시는 죄를 짓지 말자는 다짐을 하루에도 수없이 할 만큼 고통스럽게 살아가고 있다”며 “죄책감을 눈꼽만큼이라도 씻어내고자 8년 전부터 검찰청 내 범죄피해자 지원센터에 회부금(죄를 뉘우치는 마음으로 내는 기부금)을 내왔다”고 했다.


“피해자의 피해 복구를 위한 노력은 가해자로서 너무나 당연한 책무”라고도 했다. 죄를 크게 참회한 듯한 자발적 기고였다.



누가 쓴 글일까?





 


전과도 화려하다



강씨는 1982년 특수절도죄, 1986년 절도죄, 1989년과 1992년에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절도죄, 1997년 강도강간·강도상해죄 등으로 징역형을 받았고, 2005년 4월 보호감호 처분 집행을 받으며 가출소했다.


강씨는 가출소 뒤인 2005년 8월 중순께 강도 범행을 시작으로 서울 용산구·서대문·관악구 등을 돌며 10여 차례 날치기, 7차례 강도 범행을 주도했다. 공범 3명 역시 가출소 상태였다.



https://m.yna.co.kr/view/AKR20210830061300004






프로필사진
레벨아이콘 회원_325897041 | 등록된 오늘의 한마디가 없습니다. | SINCE 2018.07.05 게시글 모두보기

댓글 작성 (0/1000)

비밀글 (체크하시면 운영자와 글 작성자만 볼 수 있습니다)

0개의 댓글과 0답글이 있습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