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롤드컵 출전 LCK 감독, 선수들 경계 1호는 중국

레벨아이콘 싸나이오빠
조회 9 22.09.23 (금) 07:32

                           


 


 


 


"EDG는 지난해 롤드컵 우승팀이어서 경계해야 하는 팀이다. 조별 리그에서 만났다는 것은 우리 전력을 테스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좋은 것 같다."(T1 '페이커' 이상혁), "지역마다 특징이 있지만 중국 팀은 교전마다 날카로운 것이 장점이라고 생각한다."(담원 기아 '너구리' 장하권)


 


22일 오후 열린 '2022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2022 롤드컵)' 한국 팀(LCK) 출국 전 기자회견에서 대다수 감독과 선수는 중국 팀(LPL)을 경쟁 상대로 봤다. 지난 LCK 서머에서 우승한 젠지 '스코어' 고동빈 감독은 "LPL 리그에 고점이 높은 팀들이 있어 경계하고 있다"고 했다. 가장 경계하는 팀으로는 올해 서머 시즌에서 우승한 징동 게이밍을 꼽았다.


 


중국은 리그오브레전드 e스포츠에서 한국의 라이벌이자 롤드컵 우승을 여러 차례 차지한 강호다. 지난해 아이슬란드에서 열린 '2021 롤드컵'에서도 엎치락뒤치락 손에 땀을 쥐게 하는 피 말리는 접전 끝에 한국 팀을 꺾고 정상을 차지했다. 담원 기아가 맹활약한 지난 2020년을 제외하면 중국 팀은 최근 4년간 모두 3번이나 우승했다.


 


그래서인지 '2022 롤드컵'에 출전하는 LCK 4팀의 각오는 어느 때보다 비장했다. DRX '쏭' 김상수 감독은 "선발전 기세를 몰아 LCK 위상을 드높이기 위해 롤드컵에서 좋은 성적을 내겠다"고 했다. 담원 기아 '쇼메이커' 허수는 "어렵게 따낸 기회인 만큼 더 열심히 해서 좋은 성적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올해 대회는 국제무대 경험이 많은 주장들의 활약에도 관심이 쏠린다. 이들은 이번 대회에 총력전을 펼치겠다며 출사표를 올렸다. DRX '데프트' 김혁규는 "항상 지금이 가장 중요하다고 느꼈기 때문에 올해 롤드컵을 잘하지 못하면 뒤는 없다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고 했다. 젠지 '룰러' 박재혁은 "LCK 1시드가 어떤 팀인지 제대로 보여줄 것"이라며 강한 의지를 보였다.


 


LCK는 '2022 롤드컵'에 모두 4팀이 출전한다. 젠지가 1번, T1이 2번, 담원 기아가 3번, DRX가 4번 시드를 받았다. 이번 대회는 오는 29일 멕시코시티에서 열리는 플레이-인 스테이지(예선)를 시작으로 막을 올린다. 결승전은 오는 11월 5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위치한 체이스센터에서 한다. 올해로 12회째를 맞은 롤드컵은 지난 2011년 첫 대회를 시작으로 매해 열렸다.


프로필사진
레벨아이콘 싸나이오빠 | 등록된 오늘의 한마디가 없습니다. | SINCE 2018.08.04 게시글 모두보기

댓글 작성 (0/1000)

비밀글 (체크하시면 운영자와 글 작성자만 볼 수 있습니다)

0개의 댓글과 0답글이 있습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